피스레터(글)2018.04.19 10:32

[시선 | 브루더호프에서 날아온 평화 편지]


우분투, 당신이 있기에 내가 있다


원마루

 

안녕하세요, 어깨동무 식구 여러분,

너도밤나무골에서 봄인사 드립니다. 이제 4월이니 한국에도 봄이 찾아왔겠지요. 아는 분들 얘기를 들어보니까 미세먼지 때문에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니라고 들었습니다. 부디 봄비가 내려 모두 씻어주기를 희망해 봅니다.

 

봄소식을 전해놓고서 오늘은 눈 소식을 먼저 이야기 할까 합니다. 작년 12월에 보낸 편지에서 눈 소식을 잠깐 전한 적이 있지만 그때는 눈이 내리고 얼마 안 있어서 다 녹아 버렸습니다. 도버 해협에서 불어오는 따뜻한 바닷바람 때문에 그랬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에는 눈이 제대로 왔습니다. 밤새 내린 눈이 차곡차곡 쌓여서 아침이 되자 아이들이 환호성을 질렀습니다. “눈이 쌓였다.” 그냥 눈이 왔다가 아니라 쌓였다였습니다. 덕분에 공동체는 평일인데도 눈 축제의 날을 선포하고 아이들과 어른 너나 할 것 없이 모두 언덕에 모였습니다. 그리고 언덕 아래로 신나게 썰매를 탔습니다. 처음에는 각자 타는 썰매에 앉아 내려가다가 누가 커다란 장판 같은 것을 가지고 와서 여럿이 앉아서 언덕을 내려갔습니다. 처음에는 그렇게 많은 사람을 싣고 내려갈 수 있을까 고개를 갸우뚱 했는데 무려 25명이 함께 타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아침나절에 썰매를 타고, 넘어져도 아프지 않은 미식축구를 하고, 눈사람을 만들고, 눈에 따뜻한 물엿을 풀어 만든 눈 엿을 먹으며 함께 웃어봤습니다.

 

 

좀처럼 날씨가 영하 아래로 내려가지 않는 영국 남동부에서 이렇게 아이들과 함께 눈에서 뒹굴 날이 언제 다시 찾아올지 모르겠습니다. 그렇게 눈 놀이를 한 지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언덕 가에 노란색 수선화가 아이들 웃음 짓는 모양으로 피어나는 봄이 되었습니다. 이제 아이들은 공을 차고 자전거를 타거나 아니면 동네 개와 함께 달리기 경주를 하며 놉니다. 그렇게 즐겁게 노는 아이들을 보고 있자니 얼마 전 런던 북부의 한 학교에서 열린 용서 컨퍼런스에 초대받아 다녀온 마을 식구가 들려준 이야기가 생각이 나네요.

 


▶ 수선화가 핀 언덕 아래에서 봄 청소를 하는 마을 청년들 <출처: bruderhof.com/ko>

 


우분투, 당신이 있기에 내가 있다

 

언제 한 번 편지에서 학교들을 찾아다니며 비폭력 갈등 해결에 관한 이야기를 하는 브레이킹더사이클이라는 프로그램 말씀을 드린 적이 있지요? 저희 마을에서 이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한 부부가 런던 북부에 있는 한 학교에서 강연을 해 달라는 부탁을 받았습니다. 이 학교는 용서를 주제로 컨퍼런스를 열었는데 강사로 참여한 분 중에는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는 일을 하다가 온 분도 있었다고 합니다. 그분은 컨퍼런스에서 아이들에게 게임을 가르쳐준 경험을 들려주었습니다. 숲에 모여서 한 곳에 어떤 물건을 숨겨 두고, 여럿이 함께 찾기 시작해서 먼저 찾아온 사람이 이기는 게임이었습니다. 재빨리 물건을 찾아서 출발 장소로 돌아오면 되는 거였습니다.

 

그런데 선생님의 놀이 설명을 들은 아이들은 고개를 갸우뚱했답니다. 그리고 한 아이가 이렇게 대답을 했습니다. “우린 그렇게 안 해요.” 이제는 선생님이 고개를 갸우뚱했습니다. 아무튼 게임은 시작됐고, 아이들은 숨겨놓은 물건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먼저 찾겠다고 달려가는 아이가 없었다는 겁니다. 그 대신 서로 숙닥숙닥 의논을 하더니 사방으로 흩어져 물건을 찾기 시작하는 것입니다. 그러다가 어떤 아이가 좋은 생각을 냈는지 아이들이 한 곳으로 우르르 몰려갔습니다. 이윽고 아이들은 물건을 찾는 데 성공했고, 소식을 들은 다른 아이들도 모두 물건을 찾은 쪽으로 달려갔고 아이들은 함박웃음을 머금은 채 출발점으로 함께 돌아왔답니다.

 

선생님은 고개를 절레절레하며 어떻게 된 거냐고 물었더니 아이들은 한목소리로 대답했습니다. “우분투요! 친구가 있으니까 제가 있지요.” 맞습니다. 아이들은 당신이 있기에 내가 있다라는 아프리카의 전통 사상을 마음 속 깊이 간직하며 자라온 것입니다. 이 사상을 남아프리카 말로는 우분투라고 하는데 남아프리카의 평화 운동, 그리고 이어진 자발적 과거사 청산의 정신적 뿌리가 된 마음가짐이라고 합니다.

 

이런 공동체적 생각의 뿌리가 있었기에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대통령이 된 넬슨 만델라(1918-2013)는 가해자에게 벌을 주는 보복적 정의가 아닌, 용서와 화해를 통한 과거사 청산을 이룰 수 있었다고 합니다. 당시 진실화해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데스몬트 투투 대주교는 인간은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는 존재라는 것이 바로 우분투의 핵심입니다라고 했고, 그렇게 공동체를 회복하는 데 초점을 맞추었기 때문에 흑인과 백인 사이 보복의 악순환을 끊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이런 이야기를 듣던 우리는 국경을 초월하고 사람들 마음에 보편적으로 녹아있는 우분투 사상, 즉 당신이 있기에 내가 있다라는 마음을 서로 살리며 살면 좋겠다고 생각해 봤습니다.

 

그래서 봄소식과 함께 그런 노래 하나를 소개하며 편지를 마치려고 합니다. 미국의 조운 휘트니와 알렉스 크레이머 부부가 1940년대에 지은 노래 누구도 혼자가 아니야(No Man’s is an Island)’입니다. 언젠가 어깨동무 식구들과 함께 흥얼거리며 노래할 날을 꿈꿔 봅니다.

 

누구도 혼자가 아니야(No Man’s is an Island)’


(후렴)

누구도 혼자가 아니야. 홀로 서 있게 할 수는 없어.

다른 이의 기쁨은 나의 기쁨

나의 기쁨은 다른 이의 기쁨

우리는 서로가 필요해.

그러니 나는 모두를 형제로, 친구로 여기고 의지하겠어.

 

1. 사람들이 모여 노래를 시작하는 소리를 들었고,

   그 노래 소리는 내 가슴을 울리네.

2. 그 사람들이 부르는 평화와 기쁨이 가득한

   노래는 내 마음을 기쁨으로 채우고,

   그 기쁨은 누구도 파괴할 수 없어.

3. 이 땅은 유혈사태와 슬픔, 비애, 고통으로 가득하지만,

   곧 사람들이 다시 함께 노래할 날이 오리라.

 

노래듣기(클릭하시면 노래를 들으실 수 있습니다)


 

201841

너도밤나무 숲에서, 마루와 아일린 드림

 

 

원마루 아내와 함께 세 명의 개구쟁이 아이들(6, 2, 유치원)을 기르며 영국 도버 근처의 너도 밤나무(Beech Grove) 브루더호프에서 살고 있다. 어린이가구를 만드는 공장에서 일하고 

<왜 용서해야 하는가>, <아이들의 이름은 오늘입니다> 등을 번역했다.

Posted by 어린이어깨동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