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스레터(글)2018.02.19 14:30

[시선 | 세상과 만나는 인문학]


어린 왕자와 영화인들


송태효


시네아스트 생텍스 
평화주의를 실천한 행동주의 소설가 생텍스의 시네아 스트로서의 삶은 영화사에도 중요한 위치를 점한다 . 소설가로 성공한 생텍스는 프랑스 유명 감독 레몽 베르 나르 (Raymond Bernard)가 연출한 「안느 -마리 (Anne–Marie)」 (1935) 의 시나리오를 쓰고 피에르 비용 (Poerre Billon) 의 『남방 우편기 (Courrier du Sud)』 (1936) 를 각색 하고 헌팅도 도왔다 . 독일이 프랑스를 점령한 1940 년 드 골의 런던 망명 정부와 페탱의 비시 프랑스 자치 정부의 위선에 항의하며 조국을 떠나던 생텍스는 피에르 비용에 게 「이고르 (Igor)」 시놉시스를 맡기며 귀국 후 공동 제작 을 제안한다 . 하지만 1944 년 7 월 31 일 동료들의 만류에 도 불구하고 아직 길들지 않는 신종 비행기로 자원 출정 한 마흔네 살의 전투 조종사 생텍스가 지중해에 추락하 며 이 제안도 물거품이 되었다 . 

뉴욕 망명 생활 중에도 생텍스는 모국어 감각 상실을 우려하여 영어 사용을 자제하며 세계의 프랑스인들에게 위 안과 용기를 주는 프랑스의 목소리를 전했다 . 생텍스는 1941 년 화가 오귀스트 르누아르의 아들 장 르누아르의 초청으로 할리우드를 방문한다 . 그는 기성 화단의 구태 성에 회의를 느낀 나머지 새롭게 영화의 길을 선택하여 『게임의 규칙 (Règle du Jeu)을 발표하나 영화의 풍자 대 상인 부르주아 관객에게 철저히 외면당하고 있었다 . 하 지만 정작 망명지로 택한 미국에서 상영된 그의 작품들 은 관객을 열광시켰다 . 이방인 감독으로 추앙받던 르누 아르가 생텍스의 영화적 재능을 인정하고 『어린 왕자』의 전편인 『사람들의 땅』을 영화화하고자 원작자를 영화의 메카로 모신 것이다 . 

원작의 정신을 이미지로 재탄생시키는 르누아르의 천재적인 발상에 탄복한 생텍스는 자신의 기획안을 녹음한 레코드를 제작하여 르누아르에게 선물하며 서로의 우 정을 나눈다 . 갈리마르 출판사는 두 사람 사이에 오간 우정어린 편지와 레코드 내용을 정리한 글을 한데 모아 1999년 『친애하는 르누아르에게 (Cher Renoir)』를 출간하였다. 당시 조종사들의 고난과 동지애를 통해 꺼져가는 양심의 불꽃들을 살리고 서로 소통시키려는 영화적 시도로서 르누아르가 자기 생애 최대의 걸작으로 여긴 이 영화의 제작은 아쉽게도 그 결실을 보지 못하고 만다 . 하지만 다행히도 데이비드 셀즈닉 제작, 클라렌스 브라운 감독, 클라크 게이블 주연의 「야간 비행 (Vol de Nuit)」 (1933, MGM) 은 오늘날 유튜브에서 시청 가능하다. 야간비행 시청하기



『어린 왕자 』의 영화화 역사 
「시민 케인 (Citizen Kane)」 (1941) 으로 프랑스 최고의 거장 르누아르와 함께 영화사를 풍미한 미국 명감독 오슨 웰스는 위대한 독일 소설가 카프카의 원작을 각색한 「소송(Procès)」을 프랑스 오르세 미술관 전신인 오르세 역에서 촬영할 정도로 유럽 문화에 정통한 시네아스트였다 . 그 역시 『사람들의 땅 』을 각색하며 그 희열을 친구들에게 쏟아냈고 이어서 『어린 왕자 』의 영화화에 심혈을 기울였다 .『어린 왕자 』를 영화화하려는 그의 제안은 월트 디즈 니사의 반대로 무산되었으나 『시민 케인 』에서 오슨 웰스는 이미 어린 왕자의 모험기 형식의 선례를 보여주고 있 다. 그 유명한 ‘로즈버드 ’ 수수께끼를 따라 케인의 어린 시절을 추적해가는 과정은 마치 『어린 왕자 』의 비행사가 어린 왕자의 기원을 풀기 위해 계속 질문을 던지며 그의 죽음을 맞는 것과 유사한 구성을 보인다 . 


노골적으로 자신이 어린 왕자임을 천명한 배우도 출현하였으니 할리우드 신화 속에서도 가장 돋보이는 우상으로 남은 영화배우 겸 카레이서 제임스 딘이다 . 제임 스 딘은 열 살 무렵 생텍스를 직접 만났다고 친구에게 자랑한 적도 있다. 『어린 왕자 』의 영화화라는 위대한 꿈을 지닌 제임스 딘이었지만 그 꿈은 자신의 애마 포르셰(Porsche 550 Spyder)를 몰고 가던 1955년 10월 8일 SR 46 도로에서 처참히 부서져 버렸다. 동료 윌리엄 베 스트 (William Bast)가 제임스 딘의 무덤에 새긴 어린 왕자의 한 마디 “본질적인 것은 눈에 보이지 않아.” 라는 묘비명이 그의 어린 왕자 사랑을 전한다 . 제임스 딘이 생전에 가장 아끼던 『어린 왕자』 구절이었기 때문이다.

캘리포니아 셜램(Cholame)의 제임스 딘 메모리얼 파크 소재 묘비명. 윗부분에 

“What is essential is invisible to the eye”라고 에칭으로 새긴 구절이 보인다.


드디어 1967년 『어린 왕자 』가 장편 영화로 탄생하게 되니 파라마운트가 제작한 리투아니아 출신 아루나 스 제브리누아스(Arūnas Žebriūnas)감독의 「어린 왕자 (Malenki Prints)」가 그것이다. 이 작품은 독특한 분장의 캐릭터들 대화로 구성된 판타지로 오늘날 창작물의 수준에도 전혀 뒤지지 않는 무대 연출과 구성으로 높 은 완성도를 보이고 있다. 시청하기


리투아니아 출신 아루나스 제브리누아스 감독의 『어린 왕자』 


『어린 왕자』를 영화로 옮기려는 시도 가운데 길들임의 주제를 이미지와 사운드로 잘 살려낸 작품은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 감독 스탠리 도넌 (Stanley Donen)의 「어린 왕자 (The Little Prince)」(1974) 이다 . 올드 무비 팬이라면 누구나 기억하는 「사랑은 비를 타고로 한국 시네필들에게 잘 알려진 스텐리 도넌의 「어린 왕자」는 생동감 넘치는 현대적 애니메이션 , 시대를 앞서는 안무와 음악 , 뱀 역의 발레 댄서 가수 밥 포시(Robert Louis Bob Fosse), 조종사 역의 리처드 컬리(Richard Kelly), 어린 왕자 역의 스티븐 워너(Steven Warner), 여우 역의 진 와일더 (Gene Wilder) 등의 명배우 캐스팅으로 세상의 찬사를 크게 받았다. 특히 원작의 주요 대사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어린 왕자와 뱀 그리고 여우의 우정에 근거한 스토리텔링은 원작자 생텍쥐페리 자신도 흡족해했으리라는 평을 들을 정도로 찬사를 받았다.
 
이 작품은 애니메이션과 뮤지컬 실사를 합성하여 성인과 아동이 함께 보며 자신의 상상력에 따라 즐길 수 있게 편집된 명작이다. 특히 여우와 뱀을 연기하는 두 명배우의 노래와 춤이 인상적인데 뱀 역을 맡은 밥 포시의 문 워크를 마이클 잭슨이 그대로 복원하여 크게 성공하기도 하였다 . 

스탠리 도넌의 「어린 왕자」(1974)의 오프닝 크레딧


마이클 잭슨의 문워크 원조 밥 포시의 안무. 스탠리 도넌의 「어린 왕자」(1974) 



현대적 감수성으로 부활한 애니메이션 「어린 왕자 」 
『어린 왕자』의 감동을 장편 애니메이션으로 부활시키려는 시도도 계속되어 왔다. 이 가운데 『어린 왕자』를 읽고 크게 감동한 드림웍스의 「쿵푸 팬더 」감독 마크 오스본 이 원작에 대한 사랑과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8년간의 노력 끝에 장편 애니메이션 「어린 왕자」를 재탄생시켰다. 2015년 제68회 칸 국제영화제는 이 작품을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하여 개막작으로 상영하기도 하였다 . 

어린 왕자와 여우와 소녀, 

마크 오스본 감독의 장편 애니메이션 「어린 왕자(le Petit Prince)」(2015) 


비행사와 어린왕자, 마크 오스본 감독의 장편 애니메이션 「어린 왕자(le Petit Prince)」(2015)


생텍스는 일찍이 글과 영상을 통해 세계 시민들 모두에게 전쟁의 공포를 알리고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 진정한 평화를 염원하는 작가로서 미국의 참전을 요구하였다. 그의 요구대로 미국이 유럽 전선에 일찍 참전하였다면 독일의 항복도 그만큼 빨랐을 것이고 생텍스는 일찍 조국으로 돌아가 시네아스트로서의 꿈을 펼쳤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미국은 1941년 12월 7일 일본 제국주의 공군과 해군의 공격을 받고서야 참전하게 된다. 우리의 광복도 그만큼 지연된 것이다 . 프랑스 공화국 법령에 의거 하여 1963년 파리의 국립묘지 팡테옹에 안장된 어린 왕자 생텍스 그리고 그를 사랑한 인디애나의 어린 왕자 제임스 딘의 영혼에 평화가 함께 하기를 간절히 염원한다 . 


* '아트인라이프 ' 출간 < 월간 태백 > 에 12 회 연재한 동일한 제목의 기사 내용을 반으로 줄이고 <피스레터 > 의 기획 의도에 맞게 수정한 것입니다. 


송태효  불문학 박사로 현재 '어린왕자인문학당' 대표와 제주불교문화대학 불교인문학 교수, '성남시지역발전자문위원회' 교육체육분과위원장을 맡고 있다. 저서로는 영화는 예술인가, 어둠의 방-시와 영화 속 그림자 이야기, 등이 있고, 역서로는 생텍쥐베리 사람들의 땅, 어린 왕자 등이 있다.
 









Posted by 어린이어깨동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