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스레터(글)2018.02.19 14:28

[시선 | 좌충우돌 교실 이야기]


좌충우돌 민이 녀석 이야기


심은보



어떤 경우

 

이문재

 

어떤 경우에는 

내가 이 세상 앞에서 

그저 한 사람에 불과하지만 


어떤 경우에는 

내가 어느 한 사람에게 

세상 전부가 될 때가 있다


어떤 경우에도 

우리는 한 사람이고 

한 세상이다.

 

 

지난 이야기에 등장했던 민이 녀석은 여전히 좌충우돌이다. 그 날 나는 아이들 수업을 마치고 회의 중이었다. 오징어 녀석이 나를 다급하게 찾았다. “큰 일 났어요. 민이 형이랑 우리 반 연이랑 싸워요날도 추운데 겉옷도 챙겨 입지 못하고 나는 밖으로 뛰어 나갔 다. 학교 밖 마을 한 켠에서 싸움이 난 모양이다. 민이 녀석의 입에서는 차마 듣고 있기 민망한 욕이 마구 난사되고 있었다. 내가 달려가니 녀석은 또 욕을 하며 달아난다. 쫓아갈까 하다 그냥 두었다. 녀석 안엔 어떤 마음이 자리 잡고 있었을까. 두려 움? 사실 나는 찬찬히 이야기를 나누고 싶어 불렀는데 녀석은 선생님이 쫓아오니 도망을 간 모양이다.

 

연이, 오징어, 강이까지 녀석들을 모두 교실로 데리고 들어와 어떻게 된 일인지 자초지종을 찬찬히 들었다. 요사이 민이 녀석은 강이 녀석이랑 곧잘 어울려 놀았다. 드디어 민이 녀석에 게도 함께 놀 수 있는 한 학년 아랫니긴 하지만 친구가 생겼다고 생각을 한 모양이다. 30분짜리 중간놀이 시간에도 강이 녀석과 학교 안팎을 뛰어다니며 아지트를 만들기도 하며 뛰어 놀았다. 또 학교를 마치고 나면 학교 밖을 넘어 마을을 뛰어다 니며 놀기도 했다. 하지만 요 며칠 강이 녀석이 다른 친구들과 뛰어노는 모습이 있었던 모양이다. 그 날도 민이 녀석이 강이 에게 다가가니 친구들이랑 친구 집을 가기로 했다면서 달아난 모양이다. 민이에게는 어떤 마음이 솟아났을까. 녀석은 친구가 생겼다고 참 좋아했는데 또 다시 친구가 멀어지게 되었다는 좌절감, 배신감이 있지 않았을까.

 

결국 쫓고 쫓기는 상황이 펼쳐지다 마을 한 공터에서 싸움이 벌어진 모양이다. 싸움이라기보다는 아마 일방적으로 맞는 상황이 발생했을 것이다. 다행히 누구도 다치지 않고 상황이 마무리 되었기에 다음 날 민이 녀석을 만나면 이야기를 좀 나눠 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잠시 교무실엘 다녀왔다. 교실로 다시 돌아오는데 녀석이 우리 교실 둘레를 맴돌고 있길 래 불렀더니 또 다시 쫓아오지 말라면서 뒤로 물러난다. 선생님은 안 쫓아 갈테니 민이가 선생님 쪽으로 오라고 했더니 그래도 또 뛰기 시작한다. ~ 내가 녀석을 잡아서 잡아먹기라도 하겠는 가. 무엇이 두려워 왜 자꾸 도망가는 걸까. 이 안에 스며있는 녀석의 익숙함은 무엇일까. 쫓아간다고 해결될 수는 없을 터, 어쩔 수 없이 그냥 두었다. 그리고 교실에서 업무를 처리했다. 그사이 교무실에선 일이 심각하게 일어난 모양이다. 민이 녀석이 창고에 있던 석유통을 가지고 교무실에 들어와서 뿌리려고 하고 그러면서 몇 가지 해프닝들이 있었던 모양이다

드디어 녀석이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어 버린 것인가? 만약 불이라도 났다면?’ 

여러 가지 생각이 스쳐 지나갔다. 그러면서 내 안 어떤 마음이 하나 일렁이기 시작했다. 운명처럼 느껴지는 의무감이랄까



이 상황이 어느 정도 수습되고 나자 교육청에서 전화가 왔다. 녀석의 아버지가 전학을 시켜달라고 한 모양이다. 아버지의 마음에는 자꾸만 여러 상황이 생기는 것에 대한 불편함, 학교가 그 상황들을 안고 가려는 것에 대한 미안함이 있었던 모양 이다. 하지만 나는 아버지의 이런 문제해결 방식이 참 불편했 다. 그 상황을 벗어나고, 그 공간에서 배제시켜버리는 방식은 참으로 편한 방식 아닌가. 아이는 그 사이 무엇을 배워왔고, 무엇에 익숙해져왔는가

사실 이 안을 잘 들여다보면 녀석의 익숙한 두려움, 억울함, 그리고 스스로 통제하지 못하는 분노와 화가 안에 자리 잡고 있는 것 아닌가. 이런 상황이 발생하면 녀석은 늘 자기 책임이 되었고, 그러면서 또 배제되는 상황들을 반복했을 것이다. 그래도 그나마 본인이 그 상황을 크게 만들어야 사람들이 본인을 보아주었을 것이고, 또 이야기나마 들어주는 척 했을 것이 다. 전학을 와서 녀석이 간간히 하곤 하던 전학가면 될 것 아니에요라는 말이 떠올라 참으로 아프게 다가왔다.

 

어떤 면에선 녀석에게 치료가 필요할지도 모르겠다. 날마다 약도 챙겨 먹고 있다고 한다. 치료와 함께 되어야 할 것은 어쩌면 치유일지도 모르겠다. 녀석 마음 안에 어쩌면 참으로 익숙한 상처들이 곪고 곪아 두려움과 분노, 그리고 화로 자리잡고 있는 지도 모를 일이다. 일시적으론 치료가 그 아픈 것들을 어찌할 수 있겠지만 긴 호흡으로 보았을 땐 따스한 치유가 필요할 것이다.

 

다음날 누군가가 교실 밖을 기웃기웃 거리기에 확인해보니 민 이 녀석이다. 우리 교실로 불러 잠깐 이야기를 나눴다. 어제 그런 상황이 또 생기면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그런 상황이라면 너의 이야기를 충분히 들어주고 나서 문제를 함께 풀어가겠노라고 이야기를 해줬다.

 

올해 나와 함께 생활했던 통통이(첫 이야기에서 꺼내 놓았던) 의 경우도 역시 그러했다. 커다란 덩치에 몇 가지 행동 특성으로 인해 친구들과의 많은 갈등 상황 속에서 모든 책임은 통통이 녀석에게 일방적으로 주어지기 일쑤였다. 그렇게 녀석에게 손가락질을 하며 당장의 문제들을 잘 풀어갔겠지만 녀석에겐 학교라는 공간은 사실 참으로 괴로운 공간이었을 게다. 그러는 가운데 녀석의 행동패턴은 강화되고 있었던 것이다

올 한 해 녀석의 억울함을 들어주면서도 행동의 경계를 함께 찾아가고자 함께 노력했다. 학기 초 문제 상황이 되면 큰 소리를 지르거나 울부짖던 모습은 이제 사라졌다. 교실 안은 나름 편안한 공간이 되었고 녀석은 그 안에서 문제가 생겼을 때 어떻게 말하고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를 배워나가고 있다. 종업식을 앞두고 녀석을 조용히 불러 학년이 바뀌고 새로운 선생님과 함께 새롭게 공부하면서 어떻게 행동하고 말하면 좋을까 하는 이야기를 한참 나눴다. 통통이 녀석이 5학년이 되어서도 조금 더 용기를 내서 잘 생활했으면 좋겠다.

 

전날 그 일렁이던 마음 하나는 결국 오늘 민이 녀석을 보며 확고하게 내 마음 안에 자리를 잡았다. 며칠 뒤 선생님들과 새학년을 결정하며 내 마음 안에 담아두었던 그 이야기를 꺼내 놓았다. 민이 녀석이 있는 6학년 그 반을 맡겠노라고 말이다. 녀석도, 나도 참으로 좌충우돌 할 게다. 녀석의 이야기를 참많이 들어줄게다. 듣고 나선 나도 내 이야기를 끊임없이 해 줄게다. 어떤 선은 넘지 말아야 하는지, 화가 나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친구들과 친해지고자 하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서두르지 않고 차근차근 풀어나갈 생각이다. 우리 함께 마주 앉아 마음 나누고 이야기 나누는 일을 통해서 오늘 안 되면, 내일 또 이어나갈게다. 그게 안 되면 또 그 다음, 다음.... 끊임없이 그리 하는 게 우리 살아가는 일 아니겠나 싶다. 녀석이 우리 함께 하는 한 해를 통해 살아 나가는 일을 배워나갈 수 있다면 좋겠다. 2018년 새롭게 만날 우리 반 녀석들의 행운을 빈다. 아울러 나의 새로운 한 해에도.


심은보 ㅣ 일곱 해 된 경기도 혁신학교 평택 죽백초등학교에 여섯 해 째 행복한 배움터 만들기에 애쓰고 있다. 학교에서 맡은 일은 희망을 일궈가는 우리 선생님 한 분 한 분 응원하며 함께 가고자 뜻과 마음 모아가는 죽백초 희망부장이다. 아이들 속에선 심슨으로 살고 있으며 좌충우돌 모두에게 의미있는 나날 가꿔가기 위해 4학년 아이들과 끊임없이 이야기 나누며 길을 찾아가고 있다. 


 

Posted by 어린이어깨동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