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스레터(글)2019. 11. 19. 09:39

[이슈]

새로운 터전에서 ‘제대로 된 평화혁명’으로 나아갑니다   

이기범

 

드디어 어깨동무를 오롯이 담을 수 있는 터전을 열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마냥 기뻐하지 못하는 까닭은 그렇게 가까이 왔던 남북의 평화가 다시 질척거리고 있어서입니다. 한반도의 평화는 쉽게 곁을 허락하지 않네요. 그야말로 ‘기나긴 혁명’을 거쳐야만 닿을 수 있나 봅니다. 과거의 남북 관계와는 또 다른 낯선 길을 열어갈 각오를 단단히 다져야 하겠습니다.

그래서 새 터전이 그렇게 각별하게 여겨집니다. 기나긴 길로 나설 채비를 할 수 있는 곳. 같이 걸을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곳. 걷고 또 걷다 돌아올 수 있는 곳. 험한 봉우리 넘은 사연을 나누고 더 험한 봉우리 넘을 궁리를 하는 곳. 굽고 험한 길을 가다가 함께 모이고 먹고 웃을 수 있는 곳. 평화의 날을 맞이하는 잔치를 예비하는 곳. 새 터전이 기나긴 ‘평화혁명’을 이어가는 길의 시작이자 끝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새로운 터전을 마련할 수 있도록 뜻을 모아주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건물을 살 수 있는 재원을 오랫동안 모아왔네요. 설립 초기에 임원들께서 밑천으로 내어주신 종잣돈과 회원들이 내주시는 후원금에 크게 힘입어서 푼푼이 돈을 모아왔습니다. 기꺼이 자비를 쓰면서 활동한 임원들과 내내 살림을 알뜰하게 챙겨온 사무국 활동가들 덕분에 쌈짓돈을 목돈으로 키워서 건물을 마련하게 되었습니다. 어느 정도 돈을 모아놓고도 우리에게 독립건물이 꼭 필요한가를 고민하는 시간이 꽤 길었습니다. 이사회에서 의결을 한 뒤에도 적합한 지역과 건물을 찾는데 더 시간이 걸렸습니다. 매물로 나온 건물들을 보러 다니면서 새로운 공간을 마련하는데 따르는 책임감과 전망을 다져갔습니다. 앞서 세워진 국내외의 평화 공간들을 공부하면서 상상을 펼쳤습니다. 그 공간에 녹아있는 사람들의 기억과 열망을 보았습니다. 새로운 터전에 어깨동무의 역사를 새기고 희망을 내다보는 구상이 무르익을 즈음 지금의 건물이 우리에게 나타났습니다. 그 건물이 그때까지 어깨동무를 기다린 것 같았습니다.

 

새로운 터전이 환대의 공간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평화를 배우고 이야기하고 싶은 사람들을 환영하고, 사람들의 이야기에서 다시 배움을 길어내는 일을 환영하는 공간이 되어야겠지요. 연대의 공간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우선 ‘어린이 세상’을 펼쳐가는 데 함께 뜻을 모았던 ‘공동육아와공동체교육’과 ‘동거인’이 되었으니 더 멀리 갈 수 있는 날개를 단 셈입니다. 두 단체의 소통과 결합을 통해 평화 네트워크를 더 촘촘하게 엮어나갈 수 있기 바랍니다. 그리고 상상과 개척의 공간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이곳에 오면 일상의 관성과 기존의 합리성을 뛰어 넘어서 무모하고 황당한 평화의 가능성을 펼치고 다듬을 수 있게 되기 바랍니다. 저만 하더라도 남녘 사회와 남북 관계의 앞날을 그릴 수 있는 생각의 자원이 소진되어가고 있음을 느낍니다. 이제까지 해오던 방식으로는 공동의 삶의 질을 진전시키고 숙성시킬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어떤 상상으로 어떻게 평화의 지평을 개척할 수 있을까요? 여기에 모여서 함께 이야기하고 나아갈수 있기 바랍니다.

 

▲ 어깨동무 평화교육센터 입구
▲ 교육공간으로 활용될 '안녕친구야홀'
▲ 북녘 친구들을 가까이 만날 수 있는 '평화자료실'

제 소망을 이야기하다 보니 이런 일을 하기에 우리 터전이 넉넉한가라는 걱정이 듭니다. 하고 싶고 담고 싶은 일이 많다보니 공간 크기가 턱없이 모자라서 맥이 빠졌을 때 역시 구원의 손길이 있었습니다. 그분들 덕분에 일하고 쉴 수 있는 여지가 마련되었습니다.

기나긴 평화혁명으로 글을 시작했으니 그로서 글을 마치려고 합니다. D. H. 로렌스는 ‘제대로 된 혁명’이라는 시에서 “혁명을 하려면 웃고 즐기며 하라/ 소름끼치도록 심각하게는 하지 마라/ 너무 진지하게도 하지 마라/ 그저 재미로 하라”라고 말합니다. 그저 재미로 할 수는 없지요. 그러나 ‘엄숙주의’를 깨고, 웃고 즐기며 재미있게 무리 지으면 세상을 조금 더 살 만하고 조금 더 평화롭게 바꿔갈 수 있다고 믿습니다. 이곳에서 ‘제대로 된 평화혁명’의 걸음을 길게 이어가겠습니다. 앞으로 터전에서 자주 뵐 수 있기를 바라고 계속 격려와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후원 역시 웃고 즐기며 재미있게 해주시면 더 큰 힘이 되겠습니다. 제대로 된 평화혁명을 위하여!

 


이기범ㅣ어린이어깨동무 설립에 참여하여 초대 사무총장으로 10년 동안 일했고, 현재는 이사장을 맡고 있다. 남북의 어린이들이 교류하며 한반도 평화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길을 만들고 그 길을 함께 가기를 소망한다. 숙명여대에서 교육철학을 가르치고 있으며, 공동육아와공동체교육에서도 활동하고 있다. 최근 저서로 <남과 북 아이들에겐 철조망이 없다> <한반도 평화교육, 어떻게 할 것인가>가 있다.

 

Posted by 어린이어깨동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평화를 원하는 땅, Ireland

평화를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


아일랜드 평화연수 마지막 이야기는 Glencree에서의 소중한 인연과 경험으로 엮어보겠습니다! Glencree는 남쪽 아일랜드 지역의 대표적인 평화운동단체 중 하나입니다.  이 곳은 북아일랜드 지역의 격화되는 폭력사태에 대해 남쪽 아일랜드 시민사회가 폭력 외의 해결방법을 고민하며 활동을 시작했다는 특징을 가집니다. 그럼 Glencree안으로 들어가볼까요?

  

▲ Glencree 평화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어린이들의 표현한 '평화'


#. 7 Glencree

1974년에 설립된 Glencree는 깊은 산 속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깊은 산속에 자리잡게된 사연부터 옛 이야기를 하듯 Glencree 이야기를 들려준 사람은 Eamon Rafter였습니다. 깊은 산 속에 자리잡고 있지만 멀리서도 보인다는 특징이 있는데요~ 그 이유가 조금은 슬프게 다가옵니다. 이 또한 우리 역사와 닮아서 그렇겠지요? 현재 Glencree가 사용하고 있는 건물이 처음 지어졌을 때는 영국군의 주둔 시설 지어졌다고 합니다. 영국군이 아일랜드 주민들을 더 잘 감시하고, 위압감을 주기 위해 멀리서도 건물이 보이도록 지었다는 것입니다.

그러다 영국군이 떠나며 버려졌던 곳이 청소년 계도시설, 난민들의 위한 피난시설 거쳐 1974년 비로소 Glencree로 거듭나게 된 것입니다.  


앞에서도 잠시 언급한것 처럼 Glencree는  북아일앤드에서 '피의 일요일'에 대한 대응으로  IRA가 ‘피의 금요일'사건을 벌이는 등 폭력사태가 격화되는 것을 보고 폭력 외의 해결방법을 고민하던 남쪽 아일랜드 시민사회의 대응의 일환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남쪽 아일랜드 시민사회는 ‘평화를 위해 일하는 사람들’이라는 이름으로 천주교, 개신교를 총망라해서 모임을 만들었습니다.

처음에는 테러로 북쪽에서 살 수 없는 사람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하는 일로 활동을 시작했고, 북아일랜드에서 평화프로세스가 진행되었을 때는 갈등 당사자들에게 협상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주었습니다.  새로운 환경 속에서 사람들이 대화를 할 수 있도록, 정치인, 종교지도자의 모임을 주관하면서 대화를 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도 마련했습니다.

이와 함께 아픔을 겪었던 사람들이 경험을 나눌 수 있도록 하거나, 서로에 대한 이해와 경험이 부족한 남북의 아일랜드 청소년들에게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등 지금도 Glencree는 누구나 보호받을 수 있는, 모든 사람을 환대하는 대화의 공간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Glencree에서 만난 또 하나의 아일랜드 경험은 바로 아일랜드 아리랑 몰리 말론(Molly Malone)을 들을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는 것입니다... 아일랜드의 척박한 환경에서 엄마로 살아야했던 한 여성의 구슬픈 노래가 지금도 아일랜드에서 우리의 아리랑과 같은 노래로 불리고 있다고 하네요~ 우리나라의 '아리랑'처럼 식민지 시절의 한과 가난을 상징하는 민요 '몰리 말론'을 Glencree 활동가 Kieran Allen의 목소리로 들어보실까요?

 


In Dublin's fair city, where the girls are so pretty

I first set my eyes on sweet Molly Malone

As she wheeled her wheelbarrow through streets broad and narrow

Crying cockles and mussels alive a-live O!

A-live a-live O! A-live a-live O!
Crying cockles and mussels alive a-live O!

She was a fishmonger and sure it was no wonder
For so were her father and mother before
And they both wheeled their barrows through streets broad and narrow
Crying cockles and mussels alive a-live O!

A-live a-live O! A-live a-live O!
Crying cockles and mussels alive a-live O!

She died of a fever and no one could save her
And that was the end of sweet Molly Malone
Now her ghost wheels her barrow through streets broad and narrow
Crying cockles and mussels alive a-live O!

A-live a-live O! A-live a-live O!
Crying cockles and mussels alive a-live O!
A-live a-live O! A-live a-live O!
Crying cockles and mussels alive a-live O!


오늘까지 총 네번에 걸쳐 아일랜드 평화연수의 내용을 정리해보있습니다!! 충분하지는 않지만 아일랜드에서 평화와 평화교육에 대해 공부하고 느껴보시고 싶으신 분은 참고하실만 했겠지요? ㅎㅎㅎ

앞으로도 어린이어깨동무는 아일랜드 뿐만 아니라, 국내와 해외 곳곳의 평화현장을 시민, 청소년과 공유하고, 그곳에서의 배움을 한반도 평화를 위한 활동의 밑거름으로 삼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기대해주세요~ ^^ 


※ 본 평화연수는 한국국제교류재단의 지원으로 진행되었습니다.

 

 

'평화기행 > 해외 평화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일랜드 - 4탄. Glencree  (0) 2017.07.19
아일랜드 - 3탄. Derry & Junction  (0) 2017.07.18
아일랜드 - 2탄. Corrymeela  (1) 2017.06.16
아일랜드 - 1탄. R-City, Peace Wall  (0) 2017.06.14
Posted by 어린이어깨동무

댓글을 달아 주세요